[청양] 지방도, 산업폐기물로 몸살 앓아
[청양] 지방도, 산업폐기물로 몸살 앓아
  • 김보현 기자
  • 승인 2020.06.11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충남 청양/김보현 기자]  619번 청양에서 화성면을 잇는 지방도가 버려진 산업폐기물로 몸살을 앓고 있다. 이곳에는 각종 수로관을 비롯해 산업현장의 특정 폐기물까지 나뒹굴고 있어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 심지어 언제버려진지 모르는 수로관까지 개천에 방치되고 있어 관계당국의 대책이 절실한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예산군 삽교읍 청사로 217 412호
  • 대표전화 : 041-333-3545
  • 팩스 : 041-332-3545
  •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충무로 5-43 304호
  • 대표전화 : 041-592-7575
  • 팩스 : 041-592-5454
  • 명칭 : 투데이충남
  • 제호 : 투데이충남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68
  • 등록일 : 2015-05-17
  • 발행·편집인 : 석지후,이지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석지후
  • 투데이충남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투데이충남.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sj4859@nate.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