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허울 좋은 ‘복지수도 충남’
[충남] 허울 좋은 ‘복지수도 충남’
  • 석지후 기자
  • 승인 2019.12.08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충남도 장애인이동권 실태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
장애인이동권 실태조사 최종보고회

 [충남투데이 충남/석지후 기자] ‘복지수도 충남’을 자화자찬하는 충남도가 장애인 이동권에는 무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저상버스의 경우 지난해 기준 목표 대수 271대에 크게 못 미치고, 장애인 콜택시도 법정 대수에 못 미치는 현실이다. 충남도 인권센터 연구용역에 따르면 올해 기준 도내 장애인 콜택시 등 특별 교통수단은 121대로 법정 대수 131대 대비 92.4%의 보급률을 기록했으며 도내 저상버스는 2018년 기준 62대로 목표 대수 271대 대비 22.9%로 드러났다.

이용률은 저상버스 23.7%, 장애인 콜택시 54.5%로 나타났으며 이용 목적은 △병원치료 △장애인 단체 및 복지관 이용 △직장 출퇴근 순으로 조사됐다.

교통수단 이용 시 불편 사항으로는 저상버스의 경우 ‘목적지까지 가는 버스가 없음’이 41.9%, 장애인 콜택시는 ‘원하는 시간에 예약 어려움’이 45%로 가장 많았다.  또 이번 용역에서는 장애인이동권 증진 방안을 △장애인 교통편의 인프라 확충 △무장애 환경체계 구축 △장애 유형별 의사소통 지원체계 마련 등 3가지 측면에서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저상버스 확대 도입 △저상버스 운영 내실화 △임차 택시 등 특별 운송수단 확대 △휠체어·시각장애인을 위한 보도시설 개선 △무장애 환경 인증제 확대 △교통약자 이용시설 정보 관리 제공 △영상전화기 확대 설치 및 수화 통역사 배치 등이다.

이와 관련 도 인권센터는 6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충남도 장애인이동권 실태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열고, 장애인기관과 관련 부서, 인권·학계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했다.

황영란 도의원과 이진숙 도 인권위원장, 도 담당 공무원 등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연 이번 최종보고회는 용역사 보고, 질의응답 및 자문 등의 순으로 진행했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이번 연구용역을 추진한 충남장애우권익문제연구소의 최윤영 소장이 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저상버스와 장애인 콜택시 종사자에 대한 인권교육 실시, ‘충청남도장애인이동권증진조례’ 개정을 통한 장애인이동권 실태 정기 조사 등도 제안됐다.
김혜영 도 인권센터장은 “도는 장애인콜택시 광역이동지원센터 운영으로 시·군 간 장애인콜택시 운행이 가능하나 보편적인 운송수단인 저상버스와 시외버스는 도입 대수가 낮아 이용 시 불편한 점이 많다”며 “도와 함께 장애인이동권 증진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나아갈 것”고 말했다.

인권 침해와 관련한 상담 및 구제 신청은 도 누리집 또는 전자우편, 전화, 팩스, 우편 및 방문(충남도 홍성군 홍북읍 충남대로21. 충남도청 본관1층 충남도 인권센터 125호)으로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예산군 삽교읍 청사로 217 412호
  • 대표전화 : 041-333-3545
  • 팩스 : 041-332-3545
  •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충무로 5-43 304호
  • 대표전화 : 041-592-7575
  • 팩스 : 041-592-5454
  • 명칭 : 충남투데이
  • 제호 : 충남투데이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68
  • 등록일 : 2015-05-17
  • 발행·편집인 : 석지후,이지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석지후
  • 충남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충남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sj4859@nate.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