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언론의 허와실…부여군의회 민낯
[기자수첩]언론의 허와실…부여군의회 민낯
  • 김남현 기자
  • 승인 2020.09.20 1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남현 부여국장
김남현  부여국장
김남현 부여국장

[투데이충남 부여/김남현 기자] 최근 부여군과 부여군의회 관련 보도가 방송 및 신문, 인터넷 매체 등에 연이어 보도되면서 지역사회와 정치권이 술렁이고 있다.<9월 21일자  3면  게재>

부여군의회 보도를 들여다보면 허와 실이 존재하는듯하다.

A의원과 B의원은 동료의원 죽이기식 내부 총질임이 삼척동자도 다 아는 짜여진 각본인듯 싶다.

먼저 A 의원의 갑질의혹 보도가 있었다.

이 사건은 '피해자 없는 가해'의 전형이다.

하지만 보도 후 A의원을 향한 계속되는 사후관리를 보면 '보이지 않는 손'의 논리가 엿보인다.

보통솜씨의 수준은 넘는 것 같다.

그리고 잠잠해지는가 싶더니 이번에는 B의원의 보도가 나왔다.

사건의 본질은 부여군청이 행안부로 부터 기관 경고를 받았다는 것이다.

계약 담당자의 실수로 보여지는 사건이 특정의원을 겨냥한 저격용도로 쓰인 것 아닌가 하는 의견을 쉽사리 접할 수 있다.

공익재산신고 누락도 아니고 일감을 몰아준 것도 아니다.

그동안에는 명확한 기준이 없어 한해 한두 건밖에 할 수 없던 사업을 민선 7기 박정현 군수가 공정성의 일환으로 수의계약 총량제를 실시하면서 두세 건으로 늘어난 것이다.

그러나 마치 B의원의 권력의 힘이 실린 것처럼 만들어 버린 일방적 보도는 언론의 생명인 진실 전달을 잃어가고 있다는 지적이다.

그런데 얼마 전 진실이 제대로 전달된 보도가 있었다.

소문만 무성했으나 실체가 들어나지 않았던 '백제보 지하수 관정 비리' 의혹이 터져 나왔다.

‘복마전’이라는 창피스런 표현까지 등장했다.

부여군민으로서 기가 찰 일이 아닐 수 없다.

명명백백 시시비비를 가려 혼란스러워하는 군민에게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야 할 의무만이 남아있다.

현재 수사기관까지 이 사안을 들여다보고 있다고 하니 조만간 실체가 모두 밝혀질 것이다

하지만 이 모든 과정에서 6만5000 군민의 민의를 대변한다는 부여군의회의 역할 부재를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현재 부여군의회에는 11명(민주당 7, 국민의힘 4)이 각자의 지역을 대표하여 집행부를 견제하고 민의를 대변하는 막중한 역할을 맡고 있다.

이들에게 묻고 싶다.

근래에 의회가 군민을 근심케 하고 있음을 아는지? 군민 앞에서는 여당, 야당하는 진영논리는 일천한 사치에 불과하다는 것을.

화합과 협치로 군민에게 희망과 웃음을 선사하는 ‘리더쉽’이 하반기 군의회에 기대하는 군민의 가장 큰 가치임을 깨닫고 실천해주기를 충고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예산군 삽교읍 청사로 217 412호
  • 대표전화 : 041-333-3545
  • 팩스 : 041-332-3545
  •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충무로 5-43 304호
  • 대표전화 : 041-592-7575
  • 팩스 : 041-592-5454
  • 명칭 : 투데이충남
  • 제호 : 투데이충남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68
  • 등록일 : 2015-05-17
  • 발행·편집인 : 석지후,이지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석지후
  • 투데이충남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투데이충남.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sj4859@nate.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