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김동일 충남도의회 의원을 만나다
[인터뷰] 김동일 충남도의회 의원을 만나다
  • 이지웅 기자
  • 승인 2019.11.03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을 갈고닦는 것이 모든 것의 출발점이라 생각한다”

공주시 제1선거구 김동일 충남도의회 의원을 만나 충남의 현 교육에 대한 문제점과 지역구인 공주시의 발전 방향에 대한 견해를 들어본다.

충남도의회가 제11대 전반기 1년 의정활동의 성찰과 남은 1년에 대해 마무리하는 시점이다. 충남투데이가 충남 15개 시·군 220만 주권자들의 대변인으로 충남도의 현안문제에 고군분투하며 집행부의 견제와 싱크탱크의 견인차 역할을 다 하고 있는 충남도의회 42명 광역의원들에 대한 개개인의 특성과 도의원으로서 이루고자 하는 갈망을 재조명 하고자 한다.충남투데이는 5개의 공통질문을 전달하고 그에 부합하는 도의원 개개인의 변을 통해 지역 주민들이 자질을 가늠코자 할 계획이다. 아울러 충남투데이는 편집권한에 대한 절제와 편파적인 보도 자제를 통해 의원들의 면면을 도민들에게 그대로 전달 할 것이다. ◈ 편집자 주 ◈  

◈ 본인의 좌우명과 좌우명으로 삼은 계기

  때로는 상투적인 말에 인생의 진리가 들어있다. 나는 ‘수신제가치국평천하’를 나의 좌우명으로 삼고 이 동서고금의 진리를 늘 가슴속에 간직하며 살아왔다. 나는 무엇보다 기본을 지키는 삶을 살려고 노력한다. 기본은 바로 ‘수신’이다. 자신을 갈고닦는 것이 모든 것의 출발점이라 생각한다. 수신이 부족한 자는 그 어떤 것도 이룰 수 없다.
  자신도 다스리지 못하는데 하물며 어떻게 나라 일을 할 수 있겠는가? 예로부터 가정이 화목하면 모든 일이 순조롭다 했다.
  집안이 시끄러우면 바깥일을 제대로 할 수 없고, 나와 내 가정을 잘 다스리지 못하면서 도민의 뜻과 바람을 헤아릴 수 없다. 가장 기본적인 것이 가장 어려운 법이다.
  도민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충남도의 더 좋은 미래를 위해 기본을 지키는 도의원이 되고 싶다. 순리를 지키면서 나에게 주어진 소임을 하나하나 다하고자 한다. 가장 기본이면서도 가장 어려운 것이 초심을 잃지 않는 것인 만큼 수신제가치국평천하를 늘 염두에 두고 나 자신을 먼저 살핀 후 도민의 삶을 살피겠다. 

◈ 11대 도의원으로서 이것만은 꼭 이뤄보고 싶은 것은

  충남은 ‘행복한 학교 학생중심 교육’을 추구하고 있다. 현재 교육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면서 우리 아이들이 행복한 학교란 무엇인지 늘 고민하고 있다. 마냥 놀기만 한다고 행복한 학교가 되진 않을 것이다. 성적이나 경쟁, 입시처럼 우리 사회가 강요하는 현실을 무시할 수 없다는 것을 아이들 스스로도 잘 알고 있기 때문이다.
 교육위원으로 활동하면서 기초학력에 대해 꾸준히 얘기해 왔다. 학교에서 기본적으로 꼭 갖춰야 할 기본 지식들을 제공해야 한다는 것이다. 아이들에겐 학습을 받을 권리가 있다.
   중산층 이상 자녀들은 사교육을 통해 기반을 갖출 수 있지만 그렇지 않은 아이들은 이미 출발부터 다른 지점에서 시작하게 된다. 학교에서 기초학력부터 튼튼히 다져 줘야 하는 것, 이것이 기회의 공평이 아닐까 생각한다.
  더불어 지역인재 양성에도 신경써야 한다. 충남의 미래를 이끌어 나갈 주인공은 바로 우리 아이들이다. 도내 학생들은 일부 지역을 제외하면 수도권 또는 대도시 아이들보다 지리·경제적, 교육환경 측면에서 불리한 여건에 있다. 이 때문에 방학이 되면 농촌을 떠나 도시로 학원까지 원정을 다니는 학생들도 있다.
  학생들에게 만족할 만한 교육이 해당 지역에서 이뤄지지 않는다는 모습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 도·농간 불균형은 다양한 지표에서 비교되며 교육 또한 마찬가지다.
  학업이 우수한 학생들을 정책적으로 뒷받침 해주는 것이 교육 불균형 문제를 해소하는 방안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교육 여건이 좋아야 인구가 몰리는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다. 농촌 지역의 학령인구가 감소하는 지금, 인구유출을 막는 대안도 될 수 있다. 우리 지역의 아이들이 인재로 자라 고향 발전에 기여 한다면 이것이 곧 충남의 미래 경쟁력일 것이다.
  교육은 그 지역 뿐만 아니라 국가의 경쟁력을 결정짓는 중요한 요소이다. 기초학력 지원과 함께 우수 학생들에 대한 지원도 반드시 필요하다.
◈ 꼭 필요한 지역 현안사업과 계기

KTX 공주역 활성화다. 2015년 4월 도민들의 큰 기대 속에 KTX 공주역이 개통됐다. 통계상 일일 이용자 수는 조금씩 증가하고 있지만 개통 4년을 맞은 지금도 접근성과 연계교통망 부족으로 역 주변 상황은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어 답답하기만 하다. 역 이용자들도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KTX 공주역 활성화는 공주시민과 공주만의 발전을 위한 일이 아니다. 낙후된 충남 남부지역의 균형 있는 발전을 위한 마중물이다. 지역 상생발전을 위한 기본 틀 마련을 위해서 KTX 공주역 활성화는 무엇보다 중요하다. 공주시민 뿐만이 아니라 충남도민, 그리고 집행부에서도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집행부와 꾸준히 소통하면서 KTX 공주역이 차근차근 활성화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

공주시 정주 여건 조성 또한 중요한 과제다. 조선시대 명실상부한 충청도의 중심지였고 1970년대 후반 행정수도 후보지로 선정된 공주가 저출산 고령화와 세종시 출범 이후 빨대 현상이 지속되면서 인구가 계속 감소하고 있다. ‘교육도시’ 공주가 세종시와 대전시 등으로 학생이 유출되며 위기에 처해 있다. 공주를 지역구로 둔 도의원으로서 고민이 많을수 밖에 없는 이유다. 교육도시 위상을 재정립해 공주의 명성을 지켜나가고 시민들이 쾌적하고 행복한 생활을 할 수 있는 정주여건 조성을 마련하는 데 전력을 다하겠다.

◈ 앞으로의 각오

도의원을 하면서 가장 듣기 좋은 말이 바로 ‘도의원답다’는 말을 듣는다. 도민의 대표이자 벗으로서 낮은 자세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본연의 역할을 다해 의정활동을 했다는 뜻일 것이다. 도의원으로서 나에게 주어진 소명을 잊지 않고 늘 도민 여러분들과 함께 소통하고 함께 걸어갈 수 있도록 열과 성을 다하겠다. 기본에 충실한 도의원으로 늘 노력하고 항상 배우는 자세로 도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고 도민의 열망과 기대에 부응하는 도의원이 되고자 한다. 특히 내가 도의원이 되면서 꿈꾸고 공약했던 것들이 공염불에 그치지 않도록 내게 주어진 하루하루를 도민 여러분과 함께 소중히 쓰겠다.
소나무는 사시사철 늘 푸르다. 때문에 주변 나무들의 잎이 다 떨어진 한겨울이 돼야 비로소 소나무가 푸르다는 것을 잘 알게 된다. 내 소임을 다하는 날 도민 여러분께서 ‘그 사람의 진가를 알 수 있었다’고 느낄 수 있도록 묵묵히 맡은 일을 해내겠다.

◈ 충남도민들에게 당부하고 싶은 말은 

쓴소리와 단 소리를 아낌없이 해주고 우리 지역이 발전하면 더 행복한 충남을 이룰 수 있다. 충남의 발전과 도민들의 행복은 의원 혼자만의 힘으로 만들 수 없다. 도민의 대표로서 도민의 목소리를 잘 전달하는 것이 도의원의 역할이다. 진정한 지방자치, 도민이 주인이 되는 민주주의를 만들기 위해 도민들께서 지역의 현안과 일선 현장에 많은 관심과 목소리를 내주었으면 좋겠다. 의정활동을 하며 도의원으로서 평가받지 못하는 부분도 많이 있겠지만 부족한 부분도 애정 어린 시선으로 끝까지 지켜봐 주었으면 한다. 도민들의 적극적인 관심이 지방자치를 발전시키며 충남을 발전시키는 가장 큰 동력이다. 더 행복한 충남, 대한민국의 중심을 위해 함께 나아가자는 바람을 전하고 싶다.

  김동일(金東日)

◇ 지역구 : 공주시 제1선거구
◇ 소속정당 : 더불어민주당
◇ 소속위원회 :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부위원장
◇ 교육위원회 위원
◇ 윤리특별위원회 위원
◇ 계룡세계군문화엑스포 지원
    특별위원회 위원
◇ 금강권역의 친환경적 발전을
    위한 특별위원회 위원
◇ 육군사관학교 이전 지원을
    위한 특별위원회 위원

  [학력]

◇ 공주교대부설초 졸업
◇ 공주봉황중 졸업
◇ 대전대신고 졸업
◇ 충남대학교 사회과학대학
    행정학과 졸업
◇ 충남대학교 사회과학대학
    행정학 석사
◇ 충남대학교 사회과학대학
    자치행정학 박사 재중

  [경력사항]

◇ 前 제6대 공주시의원
◇ 前 제7대 공주시의원
◇ 現 제11대 충청남도의회 의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예산군 삽교읍 청사로 217 412호
  • 대표전화 : 041-333-3545
  • 팩스 : 041-332-3545
  •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충무로 5-43 304호
  • 대표전화 : 041-592-7575
  • 팩스 : 041-592-5454
  • 명칭 : 충남투데이
  • 제호 : 충남투데이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68
  • 등록일 : 2015-05-17
  • 발행·편집인 : 석지후,이지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석지후
  • 충남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충남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sj4859@nate.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