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시 동면 공사현장 재난 키우나?
[천안] 시 동면 공사현장 재난 키우나?
  • 조호익 기자
  • 승인 2019.05.27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폭우로 인한 축대붕괴 생명위협
관계당국의 철저한 행정제재 필요
천안시 동남구 동면 동산행암길 35-17의 공사형장에서 집중호우에 대비한 구조물 조차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무차별식으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어 관계당국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천안시 동남구 동면 동산행암길 35-17의 공사형장에서 집중호우에 대비한 구조물 조차 마련되지 않은 상황에서 무차별식으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어 관계당국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투데이 천안/조호익 기자] 해마다 장마철만 되면 연약지반의 붕괴와 더불어 축대가 무너지는 등 각종 재해가 끈이질 않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집중호우에 대비 인재로 인한 재난만큼은 감시가 강화되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고 있다.

천안시 동남구에 위치한 공사현장이 재난방지를 위한 추가 시설이 요구되는 상황이지만 나 홀로 공사를 진행하고 있어 관계당국의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26일 본지 취재본부가 천안시 동남구 동면 동산행암길 35-17의 공사현장을 찾았다.

이곳에서는 크레인을 이용한 공장 철 구조물을 세우는 작업과 굴삭기를 이용한 터파기 작업이 한창이다. 문제는 공사현장에서 발생한 흙과 돌을 마구잡이로 깍아지른 듯한 절벽 아래로 내동댕이치고 있다는 점이다.

재난을 막기 위해 콘크리트 옹벽을 설치해도 시원치 않은 상황인데도 어찌된 영문인지 포크레인은 쉴 새 없이 돌들을 벼랑 아래로 밀어붙였다.

흘러내린 흙과 돌덩이들은 행암길의 녹동천까지 굴러 내렸다.

이곳의 경사각은 90도에 가깝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이러한 상황에서 급작스런 폭우가 쏟아질 경우 지반의 붕괴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

사면 보호를 위한 시설은 고사하고 주민들 삶의 터전을 잇는 행암길이 위치하고 있고 생명에 위협을 가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주민 A씨는 "세상에 어떻게 저리 무책임한 공사를 진행하고 있는지 도저히 상식적으로 이해를 할 수 없다"며 "이 같은 행위는 한시라도 행정에 알려 제재를 해야 한다"며 혀를 찾다.

행인 B씨는 "너무 위험하고 보기에도 아찔하다며 사면 붕궤에 대해 행정귀관의 철저한 조사와 법 규제가 이루어져야 한다"며 고개를 저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예산군 삽교읍 청사로 217 412호
  • 대표전화 : 041-333-3545
  • 팩스 : 041-332-3545
  •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충무로 5-43 304호
  • 대표전화 : 041-592-7575
  • 팩스 : 041-592-5454
  • 명칭 : 충남투데이
  • 제호 : 충남투데이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68
  • 등록일 : 2015-05-17
  • 발행·편집인 : 석지후,이지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석지후
  • 충남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충남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sj4859@nate.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