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 옛살비 야시장, 운영중단
[논산] 옛살비 야시장, 운영중단
  • 이상현 기자
  • 승인 2019.10.13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SF 유입 차단 총력

 [충남투데이 논산/이상현 기자] 논산시는 오는 11월 30일까지 예정돼있던 옛살비 야시장 운영을 10월 12일을 마지막으로 중단했다.

 시에 따르면 이번 결정은 아프리카돼지열병의 확산 위험이 아직 사라지지 않은 상황에서 많은 사람이 왕래할 경우 전염병 확산의 우려가 있어 사전에 충남으로의 유입을 방지하겠다는 판단에서 이뤄졌다.

 지난 9월 27일 올해 첫 문을 연 옛살비 음식문화특화거리는 전통시장에서만 맛볼 수 있는 고유음식과 다양한 먹거리로 시민들의 발길을 끌며 인기를 얻던 중으로 더욱 아쉬움이 남는 실정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입소문을 타며 찾는 이가 많아지고 있었는데 중단되어 아쉬움이 남지만 국가적인 재난으로 번지고 있는 아프리카돼지열병을 막기 위한 최선의 조치라고 생각한다”며 “넉넉한 정과 인심을 함께 담을 수 있는 전통시장을 많이 애용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충청남도 예산군 삽교읍 청사로 217 412호
  • 대표전화 : 041-333-3545
  • 팩스 : 041-332-3545
  • 충청남도 천안시 서북구 충무로 5-43 304호
  • 대표전화 : 041-592-7575
  • 팩스 : 041-592-5454
  • 명칭 : 충남투데이
  • 제호 : 충남투데이
  • 등록번호 : 충남 아 00268
  • 등록일 : 2015-05-17
  • 발행·편집인 : 석지후,이지웅
  • 청소년보호책임자 : 석지후
  • 충남투데이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충남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sj4859@nate.com
ND소프트